보험뉴스

제목:손해율 인상으로 인해 인수기준 강화하다

내용:

현대해상은 운전저보험에 가입되어있는 모럴해저드라는 특정 지군으로 인해 손해 보험 업계의 손해율이 높아지고 있어서 인수기준 강화를 통해 자기부상 치료비 특약의 손해율을 조정 해나고 있습니다. 

 

손해 보험 업계에서 공격적인 마케팅을 통해 자기부상 치료 특약 한도를 늘리면서 다른 업계에도 인수기준이 높아질 것이라고 추측하고 있습니다. 
앞으로 손해 보험 업계의 운전자보험에 가입된 운전자들로 인해 자기부상 치료비 특약의 손해율 상승으로 인해 손해율을 낮추기 위한 방안이 진행될 것으로 보입니다. 

 

손해보험업계에서는 최근 자기부상 치료비 특약의 손해율이 상승했기 때문에 업계 전체적으로 손해율이 증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이에 운전자보험에 가입된 특정 직군으로 인수기준 강화라는 제도를 통해 치료비 특약의 손해율 조정을 할 것으로 예측되고 있는 것입니다.

이렇게 하므로써 운전자보험의 보험금을 줄이려는 것입니다.

 

현대해상은 9월 13일부터 자동차 사고부상 담보의 일정한 정도를 3천만 원으로 계약할 때 운전자가 중대한 특정상해 수술을 받으면 2천만 원, 중화 잔실 일당 20만 원을 지급하는 상해 패키지, 법률 금액 2종, 운전비용 2종에 포함되는 변호사 선임비용, 사고처리지원금, 교통사고 시 사망하면 1억을 주는 통합 연계 조건으로 진행해서 운전자보험의 인수기준을 높게 잡는다고 합니다. 

 

그리고 예전에 3천만 원으로 가입하면 연계 조건이 적용되었지만 최근에 특정 직군에 대해 보험금을 지급한 경우가 많기 때문에 위해 자동차 사고부상 담보 한도를 5천만 원으로 인수기준을 올렸습니다. 
모럴해저드를 통해 보험금을 지급받는 고정수입이 없는 특정 직군들의 규모가 커지고 있기 때문에 정하게 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