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정보

제목:가정용 상비약에도 주의가 필요합니다

내용:

소화제가 해열제 등은 약국이나 편의점 등에서 간편하게 구매할 수 있다 보니 가정마다 하나씩 미리 준비해두고 급할 때 사용할 수 있는데요. 그런데 종종 언제 샀는지 기억이 나지 않을 정도로 오래된 약이 발견되는 일도 있습니다. 알약이라면 유효 기간이 제법 길어서 오래된 약품을 사용하더라도 큰 문제가 발생하지 않을 수 있지만, 시럽으로 복용하는 약이라면 개봉 후 2~3주만 지나더라도 오염되거나 상할 수 있습니다.

 

복용하다 남은 시럽류는 1~2주 이내에 다시 복용할 것이 아니라면 버려주는 것이 건강을 위한 길입니다. 안약 역시 개봉 후 몇 개월이 지났다면 세균이 번식했을 수 있으니까 사용하지 마시기 바랍니다.

또한 과민 증상 등을 유발할 수 있으므로 비슷한 증세라도 다른 사람이 먹던 약을 먹지 않는 것이 좋습니다.

 

특히 해열제나 소화제는 아이와 어른이 따로 사용해야 하는 경우가 있으므로 주의해야 하며 아이에게 할머니가 드시던 감기약을 나누어 먹인다든지 하는 것도 위험천만한 일입니다.

별도로 조제한 약이 아니라 포장이 남아있는 약이라면 유효기간이 적혀 있으므로 이를 잘 지키면 되는데 오래된 항생제 등은 약효도 거의 없을 뿐 아니라 설사와 복통을 일으킬 수 있으니 유의해야 합니다.

 

본인과 가족 혹은 친구 등 주변 사람이 비슷한 증상의 병을 앓고 있을 때 자신이 처방받은 약을 공유하는 일이 없도록 합시다. 별도로 지은 약은 과민 증상을 유발할 수 있으므로 타인과 공유했을 때 큰 문제가 생길 수 있고 특히 해열제와 소화제는 성인과 아이가 따로 사용해야 하는 경우가 있어 더욱 주의가 필요합니다.